안성뉴스24
편집 : 2019.7.23 화 15:53
로그인 | 회원가입 |
신문사소개 | 보도자료 |
오피니언사설
과유불급 [過猶不及]
안성뉴스24  |  webmaster@as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31  16:04: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url복사
   
 

 군주민수(君主民水), “군주는 배요, 백성은 물이니, 물은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배를 뒤집기도 한다.” 라는 공자의 말씀이 있다. 안성 군주가 새겨들어야 할 말 같아 가슴에 더 와 닿는다.

논어(論語)에 자공(子貢)이 스승인 공자(孔子)에게 “사(師)와 상(商)은 누가 더 낫습니까?” 하고 묻자, 공자가 “사(師)는 지나치고, 상(商)은 미치지 못하지.”라고 대답하는 장면이 나온다. 사는 공자보다 48살 어린 제자인 자장(子張)의 이름이고, 상(商)은 공자보다 44살 어린 제자인 자하(子夏)다.

자장과 자하는 모두 공자의 뛰어난 제자인데, 두 사람의 성격과 학문 방향이 서로 달랐다. 자장은 재주가 높고 뜻이 넓었으나 지나치게 어려운 것만 찾아 즐기다 보니 늘 중도(中道)를 지나쳤고, 자하는 독실한 믿음을 갖고 너무 조심하다 보니 그릇이 잘고 좁아서 언제나 미치지 못했다고 한다.

그런 까닭에 공자는 사는 지나치고 상은 미치지 못한다고 말한 것이다. 자장의 지나침을 억누르고, 자하의 미치지 못함을 이끌어 중도(中道)에 돌아가도록 가르친 것인데, 자공은 그런 스승의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고 다시 묻는다. “그러면 사(師)가 더 낫습니까?” 자장은 지나치고, 자하는 모자란다면, 지나친 자장이 미치지 못한 자하보다 더 나은 게 아니냐는 거다. 무슨 일이든 저질러야 성공하든 실패하든 할 게 아니냐는 말이다.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현자(賢者)와 지자(智者)의 지나침이 우자(愚者)와 불초(不肖)한 자(者)의 미치지 못함보다 낫지 않느냐는 의미이다. 그런 자공에게 공자는 단호하게 말한다.“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과유불급 過猶不及), 지나친 것이나 미치지 못하는 것 둘 다 똑같다는 거다.

지나친 것은 지나친 대로 중용을 넘어서는 잘못을 저질렀고, 미치지 못한 것은 미치지 못한 대로 잘못을 저질렀으니, 둘 다 똑같이 잘못이라는 말이다. 틀렸으면 틀린 것이지, 조금 더 틀리고 조금 덜 틀린 것을 따지는 건 아무 의미가 없다. 잘못을 저질렀으면 잘못한 것이지, 작은 잘못이 큰 잘못보다 낫다고 우기는 것만큼 어리석은 짓은 없다.

아슬아슬하게 틀려도 틀린 것은 틀린 것이고, 아주 하찮은 잘못도 잘못은 잘못이다. 지나친 것이나 미치지 못하는 것 둘 다 나을 게 없다. 현자와 지자의 지나침도 중도(中道)를 잃었고, 우자(愚者)와 불초(不肖)한 자(者)의 미치지 못함도 중도를 잃었다는 점에서는 모두 똑같다. 중도를 잃지 않는 게 중요한 것이지, 조금 잃었느냐 많이 잃었느냐를 따지는 것은 어리석은 자들이나 하는 짓이다.

공자의 말씀에 이해가 간다. 기해년 설이 다가오고 있다. 이런 저런 문제로 마음이 조급하겠지만 군주의 말대로 판결은 법원에 맞기고 시정에 전념해야 한다. 앞으로 군주가 해야 할 일이 태산 같다. 하지만 사소하고 하찮은 일까지 개인감정에 치우친다면 큰 그릇이 될 수 없을 뿐더러 군주로서도 자격이 없다. 과유불급은 민의를 저버리는 일인 것을 항상 명심해야 한다.

<저작권자 © 안성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성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많이 본 기사
1
안성시, 안성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추진 본격화
2
안성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발족 활동개시
3
휴가! 농촌으로 오세요~
4
서운면 주민자치위, 서운산 둘레길 환경정화활동 펼쳐
5
안성시, 안성·평택·오산지역 노사정 연찬회 개최
6
공도읍 새마을부녀회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 펼쳐
7
도교육청, 태풍‘다나스’북상에 따른 대비 태세 당부
8
안성시, 화물운송업체 특별단속 실시
9
미양면새마을부녀회, 밑반찬 나눔봉사 펼쳐
10
농식품부, 농촌 태양광 상담 콜센터 구성ㆍ운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발행소) : 경기도 안성시 강변로 151-1(1층)   대표전화 : 031-671-2828    팩스 : 031-671-522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경기도 아00317 등록일 2010. 6. 23 사업자번호 125-20-87584 발행·편집인:박우열 청소년보호책임자:박우열
Copyright 안성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n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