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뉴스24
편집 : 2020.2.22 토 13:56
로그인 | 회원가입 |
신문사소개 | 보도자료 |
오피니언사설
[사설] 매일 매일이 불안한 약자들의 삶
안성뉴스24  |  webmaster@as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7  15:15: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url복사
   
 

 매일 아침 TV 보기가 두렵다. 오늘은 또 무슨 사건이 있었을까? 노인들이 학대당하고 장애인들이 구타당하고, 부모가 자식들에게 죽임당하고, 갈수록 험악해 지는 세상 무서워서 어떻게 살아갈까. 요즘 들어 주변사람들에게 이런 말들을 자주 듣는다.

어처구니없고 엽기적이기까지 한 사건사고들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사회적 불만이 분노조절 실패로 이어지는 현상이 아닐까 걱정이 된다. 안타까운 일이다.  

이 같은 문제는 나약한 여성은 물론 노인이나 어린이, 혹은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달 31일 지방의 모 도시에서는 20대 남성이 폐지를 줍던 50대 여성을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했다. 아무런 이유 없이 폭행당한 이 여성은 결국 숨을 거뒀다. 숨진 피해자는 132cm의 키에 몸무게가 31k에 불과한 왜소한 체격의 여성이었으며, 반면 가해자 박 모 씨는 180cm가 넘는 건장한 체격이었다. 누가 봐도 상대가 안 된다. 

사회적 약자를 향한 범죄의 원인을 분석해보면 술을 마시고 홧김에 범죄를 저질렀다는 게 대부분의 이유다. 하지만 그로인한 어마어마한 피해는 무고한 사람들의 몫으로 돌아오고 있다. 이런 행태가 계속된다면 음주자는 곧 잠재적 살인자가 될지도 모른다. 술이 무슨 죄겠느냐마는 범죄 행위에 항상 술이 따라다니니 술을 무시하고 지나칠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왜 힘없는 여성이나 어린이, 장애인들이 표적이 됐는지는 모르겠다. 가해자와 피해자 간 이해관계도 다르다. 그렇다고 해서 신체적으로 약자인 여성과 노인, 어린아이, 장애인들이 불안해하는 것을 계속 지켜보고만 있을 수도 없는 일.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약자들을 겨냥한 범죄에 대한 보다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

최근 우리시에서도 이와 비슷한 사건이 터져 뭇 장애인들의 집중 질타를 받는 일이 있었다. 한 마을의 이장이 같은 마을에 사는 중증장애인에게 욕설과 함께 먼저 얻어맞았다며 장애인을 폭행해 장애인이 크게 다쳐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는 일이 생겼다. 이사건 역시 누가 봐도 상대가 안 되는 게임이다.

하지만 마을의 대표였던 이장은 처음부터 변명으로만 일관하고 있다. 상대방이 먼저 때리고 욕을 해서 밀치려고 하다 팔에 걸려 맞은 것이라 하고 있다. 이유와 발단이 어떻든 힘없고 나약한 중증장애인이 다친 것은 만인에게 지탄받아 마땅하다.

고의로 인한 폭행인지 이장의 주장대로 팔을 휘젓다 다친 것인지는 모르지만 다친 사람을 위해 가해자의 사후 조치가 이뤄지지도 않았다. 아무런 조치 없이 홀로 사는 장애인을 집안에 방치했다는 것도 뭇 사람들의 울분을 자아내고 있다.

한술 더 떠 모 신문 기자는 마을이장이 주민에게 폭행당했다며 대서특필했다. 130cm정도의 작은 키에 40kg정도의 몸무게, 눈까지 어두운 중증장애인에게 맞았단다. 누가 봐도 웃을 일이다. 이 같은 기사를 본 피해자 가족들은 또 한 번 울분을 토했다. 법을 전공했다는 그 기자분이 존경스럽다. 장애인 가족들은 이장을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이장도 뒤늦게 장애인에게 얻어맞았다며 고소장을 냈다고 한다.

어떤 경우라도 결코 비장애인이 장애인을 폭행하면 안 된다. 또한 법에서도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 더 이상 힘없고 나약한 사회적 약자들이 구타당하는 일은 없어야겠다.

<저작권자 © 안성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성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많이 본 기사
1
A대학 중국인 유학생 코로나19 의심증상 보여
2
코로나19 의심증상 보인 중국인 유학생 “음성”
3
공도읍 만정리에 생태공원 조성된다!
4
신촌농장, 코로나19 감염예방 위한 마스크 기탁 '귀감'
5
“김학용 의원 SK하이닉스 측에 면죄부 주나” 성토
6
천동현 예비후보, 안성발전 5대 핵심공약 발표
7
민주당 안성, 이규민·임원빈 경선
8
청소년 ‘반값 교통비’ 등 핵심 사업 예산 확보!
9
민주주의 위협하는 흑색선전, 용납할 수 없는 구태정치
10
박석규 예비후보 ‘축산분뇨처리시설 건립’ 공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발행소) : 경기도 안성시 강변로 151-1(1층)   대표전화 : 031-671-2828    팩스 : 031-671-522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경기도 아00317 등록일 2010. 6. 23 사업자번호 125-20-87584 발행·편집인:박우열 청소년보호책임자:박우열
Copyright 안성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n24.com